작성일 : 13-05-10 10:47
‘2013년 潭陽大祭’ 전국 종원 참여로 성황리에 奉行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650  

- 전국 지역 종친 1800여 명 참석

- 화창한 봄날의 축복 속에 축제 분위기




2013 담양대제가 지난 5월 5일 전남 담양군 담양읍 향교리 담양제에서 성대히 봉행 됐다.


이날 대제에는 대종회(회장 慶鎭) 임원진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1800여 명의 종원들이 참석해 대성황을 이뤘다.
 





병재(炳在) 대종회 부회장의 집례로 진행된 대제는 식전에 경진 대종회장의 인사말이 있었다. 경진 회장은 인사말에서 “선조님의 음덕으로 이렇게 화창한 봄날에 전국의 종원들이 한 자리에 모일 수 있게 된 것은 우리 종문의 축복”이라며 “우리 종원들의 소원이 꼭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선조님께 치성을 드리자”고 말했다. 또 “대동보 작업이 예정대로 잘 진행되고 있다”며 “참여해 주신 간행위원과 종원들께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경진 회장은 인사말에 이어서 상배 예비역 육군소장을 소개 했다. 상배 종원은 “그동안 현역으로 있으면서 부득이 참여가 어려웠지만 앞으로 적극 참석하겠다”고 화답했다.


정오에 시작된 제례는 시조 초헌관으로 병준(炳俊․서울) 종원이, 2세조는 용선(容善․의령), 3세조 가동(佳東․군옥), 4세조 인배(仁培․부산), 5세조 炳出(병출․창원), 6세조 광희(光熙․청양) 종원이 선정됐다.(아래 표 참조)  


화창한 봄 날씨로 시조 묘역의 철쭉이 만발한 가운데 개최된 담양대제는 조․손 등 온가족이 함께하는 담양전씨의 축제다. 전국 각지에서 지역종친회와 문중별로 대형관광버스와 승합차를 대절해 참여하고 있으며, 또한 가족 단위로 승용차로 참여하기도 한다.


담양대제는 매년 5월 5일로 어린이날이 겹쳐 어린이들의 뿌리교육과 체험을 통한 숭조의식을 고양할 수 있어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들이 많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시조설단 조성 후 문중에서 사법고시와 형정고시, 유수대학 합격자가 많이 나오고 있다고 알려져 소원을 빌기 위해 제례에 참여하는 종원들이 늘어나고 있다.


담양대제 종료 후는 지역 종친회 별로 인근 관광명소나 담양대나무축제 등을 관광하며 하루를 즐긴다.

 

올해 행사에도 부산 ․ 담양 청년회 회원들이 나와 교통 안내 등을 도와 많은 종원들로부터 칭찬을 받았다. 

 

潭陽祭享 分榜記(2013年 癸巳 陽5月5日)  

  位次

初獻官

亞獻官

終獻官

  祝官

左執事

右執事

  始祖

炳埈(서울

富一(울진

完喆(울진

夏秀(홍성

炳基

炳然

二世祖

溶善(의령

炳敦(의령

鎬烈(군옥

甲秀(청양

棟秀

任秀

三世祖

佳東(군옥

壽完(대전

鍾淳(대구

權秀(창원

巨世

洪晉

四世祖

仁培(부산

相善(보은

溶寅(부여

炳駿(홍성

炳修

英地

五世祖

炳出(창원

埈厚(광주

永煥(벽제

埈燮(전주

英俊

鍾碩

六世祖

光熙(청양

尹秀(보령

炳培(부산

在華(화성

炳浩

赫秀

山神  祭官 春培(광주) / 祝官 季煥(광주)    

進行 在桓(大田) / 執禮 炳在(서울)


                                                                        글 ․ 사진 / 병열 종보편집위원